UPDATE : 2019.8.23 금 18:19
상단여백
HOME 업계 업계뉴스 모바일
디오, 마곡 R&D센터 새 둥지내년 상반기 오픈 … 풀 디지털 솔루션 거점
‘Auto Planning’ 등 디지털 치과 집중 개발

디지털 덴티스트리 선도기업 ㈜디오(대표 김진백)의 서울 마곡 R&D센터가 내년 상반기 준공을 앞두고 있다.

그동안 디오가 서울 마곡산업단지 내 추진해온 마곡 R&D센터 프로젝트는 대지면적 1389㎡, 지하 1층, 지상 7층 규모의 첨단 R&D센터다.

4개 층은 연구시설로, 나머지 층은 사무시설 및 직원 복지시설로 2020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부산 센텀 본사는 그대로 유지된다.

디오는 신설되는 마곡 R&D센터에 IT연구개발 조직을 통합하고,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영업조직 등 100명 이상의 직원이 마곡에서 근무할 예정이다.

아울러 디오는 산학협력을 통한 우수인재 확보 및 일자리 창출에도 힘쓸 계획이다.

또한 디지털 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Auto Planning’ 시스템 외에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디지털 치과 진료의 연결성을 강화하는 개발이 집중적으로 수행된다. 시스템 운영 전반의 효율성 제고뿐만 아니라 고객 대응 역시 더욱 신속해질 전망이다.

디오 임상욱 상무는 “디오 마곡 R&D센터는 우수한 인재를 확보하고 고객에게 한 차원 높은 품질의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하며 대한민국 치과계의 발전을 견인하기 위한 디오의 약속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특히 첨단기술이 집약된 연구 개발을 주도함으로써 차세대 풀 디지털 솔루션 탄생의 거점이 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디오는 ‘DIOnavi’를 앞세워 세계적으로 디지털 워크플로우 열풍을 이어나가고 있다.

구명희 기자  nine@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