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3 금 18:19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회무 대한치과의사협회
치협, 치과위생사 국시 합격률 대책 강구복지부 및 교육부에 강력 건의키로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김철수, 이하 치협)는 2019년도 치과위생사 국가시험이 사상초유의 저조한 합격률을 보임에 따라 이에 대한 대책 강구를 보건복지부와 교육부에 강력히 건의키로 했다.

치협은 “지난 10년간 평균 88%선의 합격률로 약 12%의 국가고시 탈락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해온 치과위생사 국가시험은 지난 21일 발표한 국가고시에서는 결과에서는 충격적인 80%라는 초유의 저조한 합격률을 기록했다”면서 “구인난 해결책 마련에 노력하고 있는 치협의 큰 우려를 사고 있다”고 목소리 냈다.

또한 치협은 “개원가의 경영에 큰 지장을 초래해왔던 치과위생사 구인난은 모든 회원들에게 고통을 안겨준 사안으로, 치협에서는 문제 해결을 위해 김철수 협회장을 비롯한 모든 임원들이 정부 및 관련단체들을 통해 국가시험 탈락자 대상으로 재응시 교육을 제안하기도 하는 등 대책 마련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유관단체와의 정책 공유 등을 통해서 재응시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현재 1년 1회 실시하는 치과위생사 국가시험을 탈락자를 대상으로 2회 이상 연중 실시토록 하는 정책을 적극 추진하는 등 개원가의 구인난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전력투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구명희 기자  nine@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