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3.21 목 14:52
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위생 모바일
대한치과위생사협회, 리본패용 캠페인 실시‘업무범위 현실화’ 한 목소리

대한치과위생사협회(이하 치위협)는 치과위생사들의 리본패용과 치과의사들의 개별지지 서명 등을 통해 치과위생사들의 숙원인 ‘업무범위 현실화’와 관련한 캠페인을 전국에서 펼친다.

이번 캠페인은 지난해 12월 20일부터 시행된 ‘의료기사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에 치과위생사들의 업무범위로 ‘진료보조’ 항목이 반영되지 못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마련된 것. 치과계 종사자뿐만 아니라 국민이 현 사태를 정확히 인식하고 문제해결을 함께 도모하는 것이 캠페인의 목적이다.

치과위생사들은 ‘치과위생사 법적업무 보장, 국민구강건강권 수호’라는 내용의 리본을 실제 업무복에 패용하고, 개인 SNS 등에 업로드하는 방법으로 캠페인에 동참한다. 

치위협 관계자는 “현행 의료기사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은 치과위생사의 업무범위를 9개 분야로 국한하고 있어 국민에게 혼란을 가중시키고, 치과 의료서비스 제공에 지장을 초래한다”며 “법적 명문화가 시급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한 “치과위생사의 교육과정 및 실제 수행 업무를 반영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실제 수행업무와 법적업무 간 괴리가 발생한다”면서 “의료기사법상 치과위생사는 치과의사의 지도 하에 진료 업무를 수행하도록 정의하고 있지만, 진료보조 행위가 문언 상으로 표기되지 않아 불법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치위협은 이번 캠페인이 정부와 유관기관 등에 치과위생사만이 아닌 치과계 종사자 및 대국민 여론을 형성하기 위한 시발점이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치과위생사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했다.

박하영 기자  young@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