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7 월 12:00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회무 모바일
노인 건강 돌봄에 또 치과는 빠져라?커뮤니티케어 기본 계획에 치과·구강보건 제외돼

보건복지부가 지난달 20일 노인이 살던 곳에서 건강하게 계속 살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한 ‘지역사회 통합 돌봄(1단계 : 노인 커뮤니티케어)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그러나 해당 계획에 구강건강 및 치과에 관한 내용이 전혀 포함돼 있지 않아 치과계의 관심과 대응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복지부가 발표한 ‘지역사회 통합 돌봄 기본계획’의 핵심 요소는 △주거 지원인프라 확충 △방문의료 및 방문 건강관리 △차세대장기요양 및 재가 돌봄서비스 △사람 중심의 서비스 연계 및 통합 제공이다.

또한 “2026년, 국민 5명 중 1명 이상이 노인인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예측하고, 광범위한 노인 돌봄 불안을 해소하면서도 살던 곳에서 건강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주거, 의료·요양·돌봄 서비스를 개선하는 ‘커뮤니티케어’를 구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계획의 방문건강 및 방문의료에 의사, 간호사는 포함돼 있지만 치과계는 포함돼 있지 않다.

노인 커뮤니티케어에 치과를 포함시킴으로써 노인의 구강건강 증진은 물론, 개원가에도 경영난 해결의 실마리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커뮤니티케어 보건의료협의회의 공동대표로 선출된 신금백(대한노년치의학회) 회장은 “현재 요양보험제도는 다소 의과에 초점이 맞춰져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치과를 포함한 제도가 뿌리내리기 위해서는 개별적인 접촉과 협회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신금백 회장은 “선택진료비 폐지로 인해 수도권 및 대형병원으로 환자가 집중돼, 지방, 개원가에서는 환자가 감소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커뮤니티케어에 치과를 포함시킴으로써 지역 치과의원의 역할을 강화하는 등 경영난 해소의 효과를 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곽정민(대한노년치의학회) 공보이사는 “대한노년치의학회는 구강보건이 건강유지를 위해 필수적임을 인지시키기 위해 계속해서 보건복지부 등 유관단체에 찾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노인장기요양보험 재가급여 수급자의 과반수가 구강위생서비스 요구가 없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구강보건 중요성의 홍보가 강화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김한나(연세대학교 대학원)의 ‘노인장기요양보험 구강위생서비스 요구도와 비용지불의사 조사’에 따르면 노인장기요양보험 재가급여 수급자의 55.6%가 구강위생서비스 요구도가 없었고, 비용지불의사도 부정적이었다.

연구에 따르면 수급자의 69%는 20개 미만의 기능치아를 가지고 있었으며, 평균 기능치아 수는 11.1±10.7개였다.

구강상태가 양호하지 않았음에도 수급자의 55.6%는 구강위생서비스 요구도가 없다고 응답해, 구강건강 중요성의 인지도가 낮음을 알 수 있다.

곧 국민의 20% 이상을 차지할 노인인구의 구강건강증진과 치과계 역할 확대를 위해 구강위생서비스 정책마련과 중요성 홍보 등에 치과계 전체의 관심과 참여가 요구된다. 

이주화 기자  soundteethjh@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