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22 월 14:31
상단여백
HOME 뉴스 학회/대학/병원 모바일
국시 합격률 공개 추진?치위생치기공 교수들 “서열화 조장 우려” 목소리 입학생 모집 어려운 현실에 타격될 수도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이하 국시원)이 대학별 국가시험 합격률 공개를 추진하고 있어 대학가에서는 합격률 공개가 미칠 영향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국시원은 대학별 국가시험 합격률 공개가 민원에 따른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학생과 학부모의 학교 선택권을 지원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공개 대상 직종으로는 응시자격이 ‘해당 학과 졸업자’인 직종으로 치과의사, 치과기공사, 치과위생사가 모두 해당한다. 

국시원은 응시자 수, 합격자 수, 합격률 등을 대학별로 당해연도 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국시원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다.  

합격률이 매해 90% 이상인 치과의사와 달리 80% 수준의 합격률을 기록하고 있는 기공계와 치위생계에서는 이에 대한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기존에도 학생 수 감소 추세로 신입생의 모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 속에서 합격률 공개가 대학가의 부담을 가중시킨다는 의견이 대부분이었다. 

한 치기공과 교수는 “대학별 상황이 모두 달라 조심스러운 입장”이라며 “대학의 입학 정원과 야간대학 운영 등에 따라 합격률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일부 대학에서는 입학생이 부족해 골머리를 앓고 있는데, 합격률까지 공개되면 타격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치위생과 교수도 “국시원에서는 국민의 알 권리의 보장을 위해 공개를 진행하려는 추세이기는 하나 실제 대학가에서는 찬성보다 반대의 입장이 2배가량 많았다”며 “합격률 공개가 획일적인 평가 기준이 돼 대학의 서열화를 조장할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고 말했다. 

일례로 법무부에서 대학별 변호사 시험 합격률 공개로 인해 로스쿨들이 후폭풍을 겪고 있다. 
합격률 공개가 수험생들의 로스쿨 선택권을 보장하고 교육 내실화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는 기대와 달리 ‘변호사 시험 학원화’를 고착시켜 법학 교육의 황폐화를 일으킨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한편 지난 2011년 의과대학별 국가시험 합격률 순위가 공개되면서 최하위점을 받은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이 정보가 잘못됐다며 반박자료를 공개하며 논란이 일기도 했다. 

대학별 국시 합격률 공개에 국민의 알 권리의 보장과 학교 선택권의 지원 등의 긍정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나, 이에 앞서 대학가에 미칠 파장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주화 기자  arirang@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