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8.17 금 09:05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회무 모바일
최도자 의원, 병원 안전전담 인력 배치 필요의료법 개정안 발의

환자와 의료진이 폭력으로부터 안전할 수 있도록 안전전담 인력을 배치하는 등 의료기관 안전을 강화하는 의료법 개정안이 대표 발의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간사인 최도자(바른미래당) 의원은 지난 2일 이와 같은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현행법에서는 폭력행위에 대응할 안전 전담인력 기준이 없어 주취자 등의 위협에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했지만 개정안은 보호가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일정 규모 이상의 의료기관에 대해 안전 전담인력을 운용하도록 해 폭력행위를 예방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응급실에는 청원결찰을 배치하도록 해 경찰관이 응급실에 배치되는 효과를 누리도록 했다.

최도자 의원은 “폭력예방을 위한 조치는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한 의료환경 조성을 위해 필수적인 조치”라며 “병원에도 적절한 안전관리 인력이 배치돼 주취자 등의 폭력으로부터 모두의 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명희 기자  nine@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