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8.17 금 09:05
상단여백
HOME 학술정보 임플란트/보철 모바일
호주도 디오나비 매력에 ‘흠뻑’ 빠졌다디오, 시드니서 디지털 코스 성황리에

디지털 덴티스트리 선도기업 ㈜디오(대표 김진철·김진백)가 지난달 27~28일 양일간 호주 시드니 아모라호텔에서 ‘DIO Digital Dentistry Course Seminar in Sydney’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디지털 임플란트 ‘디오나비’를 활용한 ‘플랩리스 라이브 서저리’와 무치악 환자를 위한 디지털 워크플로우, 핸즈온 코스 등 임상 노하우를 공유하는 어드밴스 코스로 꾸며졌다.

 먼저 첫 날에는 Dr. Victor Tsang(디지털덴탈서저리 시드니)이 연자로 나서 ‘디오나비’의 콘셉트와 프로세스를 알기 쉽게 설명하고, 핸즈온 실습시간으로 이해를 도왔다.

오후에는 ‘디오나비’ 가이드 시스템을 이용한 ‘플랩리스 라이브 서저리’가 이어져 디오 트레이닝 센터에서 진행되는 수술시연 모습을 현장에 이원 생중계함으로써 큰 호평을 얻었다.

둘째 날에는 디지털 임플란트의 세계적 석학 최병호 교수와 정승미(연세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교수가 연자로 나서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이들은 오전섹션에서 ‘Digital Full Mouth Edentulous and Workflow’를 주제로 ‘디오나비’ 가이드를 활용한 치료계획과 치료과정, 이에 적합한 식립방법 등 무치악 환자를 위한 풀 디지털 워크플로우를 제시해 참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어 오후섹션에서는 ‘Full Mouth Edentulous 핸즈온 실습’ 시간을 갖고, 최 교수의 라이브 시연과 함께 수술에 대한 실제적인 강의와 실습을 접할 수 있어 참가자들의 만족도를 한층 높였다.

핸즈온 참석자들은 기본적인 술기부터 최신 경향까지 평소 임상에서 궁금한 점을 다양하게 질문했으며, 최 교수는 풍부한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질문에 상세하게 대답하며 참가자들의 궁금증을 해결했다.

디오 이창재 호주법인장은 “호주의 치과용 임플란트 시장은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해외 기술과 공급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면서 “디오는 세계적인 기술력과 혁신적인 솔루션으로 마케팅 전략을 강화해 호주시장에서의 브랜드 이미지를 대폭 높여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현정기자  hj2@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정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