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3 화 13:11
상단여백
HOME 뉴스 개원가 모바일
치과계도 ‘여풍’ 거세다대한민국 치과의사 4명 중 1명 이상은 여성

의료계에서도 여풍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치과의사를 비롯한 의료계에서 여성 비율의 증가세가 뚜렷하게 나타나면서 매년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통계청이 최근 공개한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전체 치과의사 3만333명 중 여성의 비율이 27%인 것으로 나타났다. 즉, 현재 치과의사 4명 중 1명 이상은 여자치과의사인 것이다.

1980년 10.9%에 불과했던 여자치과의사 비율은 2000년 20%를 넘어섰고 그 이후로도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7년에는 27%를 달성했다.

지난해 다른 의료 분야의 여성 비율은 의사 25.4%, 한의사 21%, 약사 64%로 나타났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의사는 4.3%, 한의사는 6% 증가했다. 여성 비율이 높은 약사는 10년 전보다 0.3% 감소했지만 64%를 유지하며 여풍 강세를 이어갔다.

앞으로도 의료계에서 이 같은 여성의 비율 증가세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치과의사 국가고시 합격자 성비를 살펴보면 여성이 745명 중 268명으로 약 36%를 차지했다. 응시자 수에서도 여성이 전체 791명 중 277명으로 약 35%를 기록했다.

2016년 의사 국가고시 합격자에서는 여성이 1224명으로 39.1%를 차지했으며, 응시자 수에서도 1255명으로 37.8%를 차지해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한여자치과의사회 정유란 공보이사는 “여성 의사의 꾸준한 증가는 요즘 여성들의 교육수준이나 자아실현의 욕구 등을 고려했을 때 당연한 결과”라면서 “전문직 여성들은 비교적 능력 발휘의 기회를 보장받는 편이기 때문에 고학력 여성들의 선호도가 높아진 이유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공보이사는 “앞으로도 더욱 뛰어난 여성 인재들이 치과계에 입성하게 될 것이며, 이들은 능력과 성품을 갖춘 훌륭한 치과계의 리더로서 치과계의 쌓여있는 문제를 개선할 메시지를 던지는 한축을 담당할 수 있을 거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서재윤 기자  tjwodbs9@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