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6 금 09:44
상단여백
HOME 업계 업계뉴스 모바일
스트라우만 코리아, 천연 소뼈 골이식재 ‘세라본’ 인기50만 이상 케이스서 확인한 안정성과 품질

스트라우만 코리아의 ‘세라본(Cerabone)’이 우수한 품질과 안정성으로 개원가에서 높은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세라본’은 광우병 청정지역인 뉴질랜드 소의 뼈만 사용했으며, 특허 받은 1250℃에 고온소결하는 제조공정을 통해 모든 유기 성분 및 화합물(탄산칼슘, 산화칼슘, 항원 성분, 바이러스) 등을 완전히 제거해 안정성을 높인 제품이다.

또한 다공성과 거친 표면으로 임상에서 높은 골 전도성을 보이는 이종골 이식재로 Bovine bone 자체가 가지는 뼈 구조를 그대로 유지해 골 형성 세포의 결합이 용이하고, 세포 및 혈관의 성장으로 임플란트 주변의 완전한 integration을 제공한다.

‘세라본’은 Scaffold 역할에도 충실하다. 이식된 세라본 입자는 신생골과 융합해 안정적인 볼륨을 유지한다. 안정적인 볼륨 유지와 지속되는 매트릭스로 성공적인 임플란트 치료를 지원한다.
아울러 80여 개국에서 50만 이상의 케이스 이식 성공 통해 생체 적합성을 입증했으며, Macro-Micro-Nano로 상호 연결된 3차원 입체 다공구조와 거친 표면으로 눈으로 확인 가능한 높은 친수성을 가진다. 

수화 후 입자끼리 잘 뭉쳐져 쉬운 핸들링 및 적용이 가능하고, 강력한 모세관 효과로 혈액 및 영양분을 빠르고 효율적으로 침투시킬 수 있다.

자세한 문의는 스트라우만 코리아(02-2149-3800)로 하면 된다.

서재윤 기자  tjwodbs9@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