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3 화 13:11
상단여백
HOME 학술정보 치과일반 모바일
단국치대, 학부생 ‘디지털치의학’ 갈증 해소DDD 연수회 최초 시도

치과대학생들이 학부과정에서 ‘디지털 치의학’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교육이 펼쳐져 관심을 모았다.

단국대학교치과대학 치주과학교실 박정철조인우 교수와 보철학교실 송영균 교수는 지난 3월 15일과 5월 28일 두 차례에 걸쳐 DDD(Dankook Digital Dentistry) 연수회를 개최했다.

‘치의학의 디지털화’를 주제로 올해 처음 시도한 이번 연수회에는 박정철·송영균·조인우 교수와 수련의·연구원·학부생 등 26명이 참가했다. 3명의 교수가 담당하는 예과 1학년부터 본과 4학년까지 전 학년의 지도학생이 자율적으로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DDD 연수회는 정규 교과과정에서 다루지 않는 디지털 치의학을 배우고 싶었던 학생들의 갈증을 일정 해소하면서도, 각 교실에서 교육기회 제공의 의지를 다지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

이들은 2회 6시간에 걸쳐 치주적, 보철적 관점에서 접근한 ‘디지털 치의학’ 강의 및 핸즈온을 진행했다.

먼저 1회차에서는 3D 재건 프로그램 상에서 주요 해부학적 구조물을 표시하고, 3차원적인 위치를 파악해 가상의 임플란트를 식립하는 실습을 진행했으며, 2회차에서는 3D 프린팅의 원리와 종류를 이해하고, 두들펜과 구강스캐너 및 캐드캠 프로그램 등을 체험했다.

박정철 교수는 “디지털 치의학 연수회를 통해 그동안 이뤄지지 않던 학생교육 분야의 확장 및 새로운 트렌드로의 접근을 이룬 것이 성과”라고 밝혔다.

송영균 교수는 “학생들이 의욕을 갖고 보철 및 치주에서의 디지털 영역에 대해 관심을 갖는 계기를 만들어 준 것이 가장 뿌듯하다”고 소회를 밝혔으며, 조인우 교수는 “2회에 걸친 연수회에서 학생들이 흥미를 느끼며 즐겁게 참여하는 모습에 보람을 느낀다”면서 “향후에도 책임감을 갖고 열심히 지도하겠다”고 다짐을 전했다.

실습에 참가한 학생들 역시 높은 호응을 보냈다. 학생들은 교육 후 “추후 더 많은 연수회 기회를 제공한다면 또 참여하고 싶다”는 등의 소감을 밝혔다.

이현정기자  hj2@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정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