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9.21 금 09:43
상단여백
HOME 학술정보 치과일반 모바일
스포츠치의학회, 제16차 학술대회 성황리에스포츠치의학 현주소 확인

대한스포츠치의학회(회장 권긍록)가 지난 8일 서울대학교치과병원에서 ‘대한스포츠치의학회 2018 제16차 학술대회(대회장 양인석)’를 진행했다.

3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학술대회는 ‘스포츠와 치의학의 만남, 치과의사 자부심을 느끼다’를 주제로 △세션 1: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리뷰 △세션 2: (특강) 해외 스포츠치의학의 현주소 △세션 3: 스포츠치의학의 실전임상 등 세 가지 세션이 진행됐다.

세션 1에서는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에서 의무운영인력으로 근무했던 김소연 치과위생사, 임중재 치과기공사, 김우택(단계뿌리깊은치과) 원장이 연자로 나서 직역별로 생생한 경험을 전달했으며, 패럴림픽에서 값진 동메달을 획득한 한민수(파라아이스하키) 선수가 강연해 청중들의 감동을 이끌어냈다.

세션 2에서는 이시가미(동경치대) 교수와 타케다 교수가 각각 ‘껌에 의한 효과 - 씹는 껌과 스포츠성과의 관계’, ‘외상 예방 효과가 높은 마우스가드의 개발에 대한 연구’를 주제로 스포츠치의학의 최신 지견에 대해 강연했다.

마지막 세션 3에서는 이기철(순천향대 서울병원) 교수가 ‘구강 내 장치치료의 신경생리학적 관점’을, 강정수 트레이너가 ‘치과의사 직업병 예방과 골프 비거리 늘리기’를 주제로 강연했으며, 다른 의료계와 교류를 늘려가는 차원에서 하상철 한의사가 연자로 나서 테이핑에 대한 강연을 진행했다.

양인석 대회장은 “이번 학술대회는 기존의 것을 탈피하고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학술대회로 페스티발처럼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면서 “학문적인 의미보다 실전적, 정책적이고 다른 의료계와 관계를 강화하는 의미를 가진다”고 설명했다.

권긍록 회장은 “스포츠치의학의 홍보와 보급, 그리고 지식을 공유하기 위한 자리를 만들고자 학술대회를 준비했다”며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에서 각 직역별로 치과 자원봉사를 했던 경험과 개선책에 대한 제언, 그리고 스포츠치의학에 관한 최신지견을 연구결과와 함께 해외 초청 연자의 강연, 아울러 스포츠치의학에서 중요한 치료 및 예방술식들에 대한 심도 있는 강의가 펼쳐져 한국 스포츠치의학의 현주소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한편 스포츠치의학회는 현재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치과병원 운영에 힘쓰고 있으며, 전명섭 부회장이 병원장을 맡고 있다. 이날 학술대회에서는 선수촌 진료위원을 대상으로 진료 가이드라인에 대한 교육이 진행됐다.

권긍록 회장은 “학회에서는 팀닥터들이 실제로 활용 가능한 외상 예방 및 처치, 운동 역학, 도핑 등의 내용을 배워볼 수 있도록 ‘Sports Doctor’, ‘Sports Team Doctor in Dentist’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앞으로 강연은 물론 마우스가드 보험화, 학생 주치의 등 더욱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재윤 기자  tjwodbs9@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