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9.21 금 09:43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회무 모바일
김철수 회장, “진료실 내 폭력 좌시하지 않을 것”8일 의료기관 내 폭력 근절 범의료계 규탄대회 참석해 연대사

대한치과의사협회 김철수 회장이 지난 8일 경찰청 앞에서 열린 ‘의료기관 내 폭력 근절 범의료계 규탄대회’에 참석해 “진료실 내 상해 폭력을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고 선포했다.

김 회장은 연대사를 통해 △2011년 경기도 오산에서 환자가 치과의사 살해 △2016년 광주광역시에서 우울증 증세를 보인 환자가 진료중인 여성 치과의사 흉기로 수차례 찌른 사건 발생 △올해 2월 충북 청주시에서 환자 흉기난동으로 치과의사가 상해를 입고 생명이 경각에 달린 사건 등 과거 치과계의 폭력 상해 사건을 언급하며 진료실 내 상해‧폭력의 심각성에 공감을 표시했다.

김 회장은 발언에서 “일부 환자의 의료인에 대한 폭언과 폭력은 의료기관의 정상적인 환자진료 기능을 제한시켜 환자 생명과 안전에 심각한 위해를 초래하는 매우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는 ‘도대체 왜 이렇게까지 됐느냐’고 개탄하며 “지금까지 사법당국은 의료인 폭행사건이 발생할 경우, 가해자의 구속 수사와 강력한 처벌이 당연함에도 불구하고 솜방망이 처벌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사법기관은 앞으로 우리 범의료계의 단호한 입장을 받아들여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벌을 통해 폭력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해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

특히 김 회장은 “보건복지부가 이번 사건의 심각성과 국민 여론을 인지해 사법기관과 재발방지 대책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만큼 이번 기회에 의료기관 내 폭력을 근절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특단의 대책이 마련되길 절실하는 촉구하는 바”라고 강조하고, “치협은 앞으로도 의료기관 내 폭력이 근절되는 날까지 범의료계와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는 다짐을 덧붙였다.

이현정기자  hj2@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정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성라경 2018-07-11 16:45:04

    진료실 내 폭력을 좌시하지 않는다라~ 그럼, 치과의사가 치료받으러 온 환자를 윽박질러서 공포심 들게만들게 하는 행위는요? 제 지인이 그꼴을 당했다 말이죠. 서면 롯대백화점 후문 인근 치과에서 교정치료를 받다 그 꼴을 당했다 말이죠.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