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9.21 금 09:43
상단여백
HOME 뉴스 학회/대학/병원 모바일
보존학회, “‘가정치의학 전문의’ 적절” 입장 밝혀통합치의학과 관련 명칭 3개 개정안 제안

대한치과보존학회(회장 오원만, 이하 보존학회)가 지난 5일 통합치의학과 관련해 논의되고 있는 사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보존학회는 "통합치의학과 명칭개정에 대해 그동안 보존학회에서는 다양한 의견을 모은 결과, 첫 번째로 가정치의학과전문의, 두 번째는 일반치과전문의(일반치의학전문의), 그리고 마지막 심화일반치과전문의(심화일반치의학전문의) 등 3개의 개정안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통합치의학과에서는 '귀 학회에서 변경 권고하는 가정치의학이라는 자료가 없는 상황이다'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보존학회에서는 '가정치의학 전문의'라는 명칭이 적절하고 보편, 타당하다는 입장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보존학회 측 입장에서는 통합치의학회에서 주장하는 근거인 해외에서 가정치의학이란 명칭이 없다고 하는 부분을 살펴보면, 근간에는 AGD라는 전문의 과정이 없기에 생기는 문제라고 볼 수 있다는 것.

보존학회는 "세계에 유래가 없는 전문의는 만들면서 국민들이 이해하기 쉽고 전문학회가 없다는 이유만으로 널리 쓰이고 있는 Family Dentist라는 명칭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통합치의학과 수련과정에 인턴을 추가하는 것에 대해서도 보존학회에서는 치과계 전체에서 인턴을 없애자는 최종결론이 나온다면 모르겠지만 그 전에는 타과와의 형평성을 고려하고, 통합치의학과 교과과정상 어느 과보다 로테이션이 필요한 과임을 고려할 때 통합치의학과 역시 타과전문의와 마찬가지로 인턴 1년과 전공의 3년의 과정으로 운영돼야 한다"고 입장을 전하며, "이는 향후 수련고시위원회와 치협 및 복지부와 협의를 통해 적절한 결과를 도출할 수 있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통합치의학화 문제에 대해 헌소를 제기한 대표인단과 보존학회 측은 "국민의 구강보건에 대한 치과의사의 올바른 역할이라는 대원칙을 무너뜨리지 않으며,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해결책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명희 기자  nine@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