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8.14 화 10:57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회무 모바일
조희연 교육감 후보 ‘초등생 치과주치의사업 확대’ 공감서울지부, 정책제안서 전달 후 간담회

서울시치과의사회(회장 이상복, 이하 서울지부)가 11일 오전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현 교육감)와 간담회를 갖고, 학생 및 아동 구강보건 증진을 위한 정책제안서를 전달했다.

조희연 후보는 이 자리에서 △초등학생 치과주치의사업 활성화 △어린이 구강보건교육과 시설 투자 △학교 불소용액 양치사업 확대 △학교 밖 청소년 치과의료지원 등에 깊은 공감을 나타냈다.

서울지부 이상복 회장은 “서울시청과 함께 추진해온 ‘학생 및 아동 치과주치의사업’은 학생 및 학부모의 만족도는 물론 사업의 효과가 지대하다”면서 “현재 초등학교 4학년생의 75%까지 대상자가 확대됐으나 100% 실시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회장은 “학교 양치시설 확대, 불소용액 양치사업을 시행해 아동기부터 구강보건에 대한 관심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했으며, “여러 사유로 학교 교육을 받지 않는 청소년들의 구강건강이 방치되고 있다”며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치과의료지원 방안 및 흡연 청소년 금연교육 연계 방안 등을 설명했다.

이 회장은 “서울지부가 추진하는 구강보건사업에서 교육청의 적극적인 지원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보건교사의 사기 진작 및 협력의 중요성을 피력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는 “서울지부가 추진하고 있는 구강보건사업의 중요성에 깊이 공감한다”면서 “서울시교육청과 서울시청도 원활한 업무 협조가 이뤄지고 있는 만큼 학생치과주치의사업에서도 교육청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서울지부 사업에 힘을 싣는 발언을 했다.

특히 조 후보는 “교육 불평등 해소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만큼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지원방안은 상당히 긍정적”이라며 “사각지대에 놓인 학생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청소년의 흡연 문제 해결을 위해 치과와 함께 캠페인을 펼치는 방안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뜻을 전했다.

한편 서울지부는 이번 간담회에 앞서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각 정당 서울시장 및 교육감 후보 선거캠프에 ‘치과의료 정책제안서’를 전달한 바 있다.

이번 간담회는 교육청과 보건교사의 적극적인 협조를 필요로 하는 학생 및 아동치과주치의사업, 학교구강검진 등에 대해 필요성과 공감대를 형성하는 장이 됐다.

이 날 간담회에는 이상복 회장을 비롯해 김재호·기세호 부회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 및 한민호 선거대책위원회 상임본부장, 성현국 총괄수행팀장이 배석했다.

이현정기자  hj2@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정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