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9.21 금 09:43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회무 모바일
학생·아동 치과주치의사업 예산 10억 늘었다서울지역 초등 4학년생 5만5500명 수혜

아동주치의 대상자 1천명 선 증가 전망

서울시 학생 및 아동 치과주치의 사업예산이 지난해 21억3300만원에서 49.2% 인상된 31억8200만원으로 확정됐다.

수혜대상 또한 지난해 3만5675명에서 2만명 가까이 늘어난 5만5500명으로 확대됐다. 이로써 서울지역 초등학교 4학년생의 75%가 혜택을 받게 되며, 아동 치과주치의 대상자도 1000명 정도 늘어난 1만명 선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면서 ‘서울시 학생 및 아동 치과주치의 사업’의 성과와 발전방향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시치과의사회 김중민 치무이사는 “그간 전액 시비로 운영돼 왔지만 올해부터 시비 80%, 구비 20% 사업으로 진행됨으로써 더욱 안정적인 예산을 확보하는 기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김 치무이사는 “내년부터는 관내 4학년생 전체가 대상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서울시, 서울시의회, 서울시교육청 등 관계기관과 긴밀합 협조체제를 유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참고로 ‘서울시 학생 및 아동 치과주치의 사업’은 지난 2012년 6개구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지난해 25개구 전역으로 확대됐다.

‘학생치과주치의 사업’은 혼합치열기를 맞이하는 초등학교 4학년을 대상으로 치면세균막검사, 방사선 촬영, 구강위생관리, 칫솔질 교육, 불소도포, 치아홈메우기 등 예방중심의 구강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며, 학생 1인당 4만원의 예산이 책정돼 있다.

‘아동치과주치의사업’은 지역아동협의체를 통해 치과진료의 접근성이 떨어지는 저소득층 아동을 선정해 치료를 지원한다.

한편 서울지부는 지난 2일 제10회 정기이사회 및 시무식을 개최하고, 새해 공약실천의 의지를 다졌다.

이사회에서는 △제67차 정기대의원총회 준비 △SIDEX 2018 예산(안) 확정 △SIDEX 발전적립금 별도회계 적립의 건 등이 통과됐으며, 구인구직특별위원회의 활동을 점검하고, 실질적인 성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활동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이상복 회장은 “새해에도 구인난 해소, 통합치의학과 미수련자 부담 최소화, 불법의료광고 적극 대처 등 치과계 현안해결에 최선을 다하는 것은 물론 시민들에게 올바른 치과정보를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이현정기자  hj2@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정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