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9.18 화 16:11
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위생 모바일
대한치과위생사협회, 2018년도 신년식치과위생사 권익 향상 다짐

대한치과위생사협회(회장 문경숙, 이하 치위협)가 지난 6일 ‘2018년도 신년식’을 치과위생사회관 2층에서 개최했다.

이날 신년식에는 문경숙 회장을 비롯한 치위협 임원들과 한재희 고문, 이근유 감사, 대한치위생(학)과교수협의회 이현옥 회장, 전국시도회장협의회 송은주 회장을 비롯한 전국 시도회장과 산하단체장, 학회장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문경숙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올해 신년식은 집행부 임기를 마무리하며 치위생계 가족들이 한 자리에 모여 마음을 모아 하나 되어 나가자는 다짐을 하는 기회를 갖기 위해 마련했다”며 “모든 분들이 협회 발전과 회원 권익향상을 위해 나아가자”고 말했다.

문 회장은 17대 치위협 집행부가 임기가 끝날 때까지 ‘치과위생사 의료인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치위협은 오는 22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치과계가 함께 하는 ‘치과위생사 의료인화’ 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문 회장은 “17대 집행부는 임기 만료 직전까지 회무에 전념해 회원 권익 보호와 치과위생사 위상 제고를 위해 경주해 나갈 것”이라며 “‘치과위생사 의료인화’ 공청회에 모두 한 마음으로 참석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그는 “내달 24일이면 향후 3년 동안 치위생계를 짊어지고 나갈 새로운 수장을 선출하는 총회가 열린다”면서 “이 총회가 치위생계 미래를 향한 ‘희망의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임원 여러분이 한마음으로 노력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정동훈기자  hun@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동훈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