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1.17 금 12:12
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위생 모바일
대한치과위생학회, 2017 학술집담회임상치과위생사 실력 업그레이드
  • 정동훈기자
  • 승인 2017.11.06 10:10
  • 호수 278
  • 댓글 0

대한치과위생학회(회장 송경희)가 지난달 28일 서울대학교치과병원 8층 대강당에서 ‘임플란트와 치과위생사의 역할’에 대한 학술집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치과위생사들이 임플란트 수술 시 치료과정에 활용되는 골이식재에 대한 선택의 기준 그리고 치주치료의 의미와 역할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첫 강연은 정종철(샘모아치과) 원장이 연자로 나서 ‘장기적인 성공을 위한 임플란트 수술’에 대해 발표했다.

정 원장은 강의를 통해 직접 진료에 사용한 다양한 임플란트의 진료과정을 공개하고, 임플란트 픽스처 구분에서 수술과정 또한 진료 과정에서 사용되는 골이식재의 선택 방법을 총망라했다.

또한 임플란트 합병증 발생의 원인부터 치과의사와 치과위생사의 진료 중 과정은 물론 일반적인 해부학적 지식의 이해, 임플란트 수술과정에서의 치과위생사가 지켜야하는 어시스트 역할에 대해 짚어줬으며, 술전·후의 환자 매니지먼트, 구강 위생관리에 대한 방법론을 제시했다.

이어 이영규(서울아산병원 치주과) 교수가 연자로 나서 ‘임플란트 수술의 경향과 유지관리’에 대해 강의했다.

이 교수는 “치과위생사는 치주치료의 공동치료자”라며 “치과의사의 환자처리방법과 충돌 없이 서로의 의견 교환이 자유로운 위치에 있을 때 원활한 치주치료를 이어갈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강연에서 치주질환의 발생과 원인 그리고 우식단계를 점검한 후 치주치료의 결정 요소들을 정리했다.

한편 대한치과위생학회는 이달 중 대한악안면레이저치의학회와 공동으로 ‘치과의료에서의 레이저활용: 치과위생사의 역할을 말하다’를 주제로 학술집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내년에는 구강근기능과 관련한 주제 강연과 NCD에 대한 시리즈 강연, 치과건강보험 및 민간보험에 대한 강의 등을 진행해 임상치과위생사의 업무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정동훈기자  hun@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동훈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