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7.19 목 13:50
상단여백
HOME 학술정보 치과일반 모바일
양악수술학회, 추계학술집담회 성료수술교정치료 대원칙 재확인



대한양악수술학회(회장 이영준)가 지난 2일 연세대학교 치과대학병원 7층 강당에서 2017년 추계학술집담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백형선(연세치대) 명예교수가 연자로 나선 이번 학술집담회는 ‘백형선 교수와 함께하는 수술교정치료의 원칙들과 최신 경향’을 주제로 △Combined Surgical-Orthodontic Tteatment in Class Ⅲ Patients △3-Dimensional Diagnosis for the Surgical Patients에 대해 강연했다.

최근 수술치료가 급격히 발전 하면서 다양한 치료방법이 제시돼고 있지만 ‘원칙’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

백 교수는 이번 학술집담회에서 임상에서 환자사례를 소개하고, 치료계획을 설정한 뒤, 치료과정과 결과를 팔로우 한 임상사진을 제시했다.

그는 강연에서 “악교정 수술 후 최선의 치료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구강악안면외과의와 교정의 사이에 긴밀한 협조와 소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수술교정치료의 미래에 대해 “진단과 치료계획 및 모델수술 과정의 데이터가 그대로 이용되기 위해서는 악교정 수술을 위한 데이터통일로 3차원 분석자료와 함께 디지털을 통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는 디지털 데이터를 이용해 악교정 수술을 준비하고 실행하는 컴퓨터 보조 악교정수술(Computer-Assisted Orthognathic Surgery)이 주를 이루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미리 기자  mir@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